언론보도

열린마당

언론보도

언론에 비친 센터는 어떤 모습일까요?

언론보도

[MBN] "대출받아 같이 살자"…지적 장애인 등친 커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서울센터 작성일15-10-23 14:25 조회891회

본문

"대출받아 같이 살자"…지적 장애인 등친 커플

기사입력 2015-10-22 19:40최종수정 2015-10-22 21:19

 

【 앵커멘트 】
지적 장애인을 속여 일명 '작업 대출'을 받은 30대 남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.
대출에 필요한 서류를 위조한 건데, 허술한 신원 확인 시스템이 여전히 문제가 됐습니다.
박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. 

 

<중략>

 


▶ 인터뷰 : 최 씨 친오빠
- "대출 건도 옆에서 시킨 거죠. (동생이랑) 동사무소 가서 신분증을 재발급 신청하면서 동생이 화장실 간 사이에 초본, 등본을 신청한 거에요. 뒤로 갖고 와서 작업 대출이라고…."

지인이라던 32살 김 모 씨는 "대출을 받아 함께 살자"고 최 씨를 꾀었던 겁니다.

그리고는 남자친구인 37살 정 모 씨가 데려온 작업 대출업자에게 최 씨의 신분증과 공인인증서 등을 넘겼습니다.

작업 대출업자들은 최 씨 명의의 재직증명서 등 서류를 위조해줬고, 김 씨는 최 씨인 척 대부업체에 전화를 걸어 대출을 받았습니다.

"발급용도는요?"
"친오빠가 결혼도 하고 조카도 있고 이런 데 혼자 있고 싶기도 하고 그래서 대출 자금이 부족해서요."

이렇게 허술한 대출자 신원 조회 시스템을 노려 대부업체 7곳에서 빌린 돈은 3천9백만 원.

▶ 인터뷰 : 김예원 /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 상임변호사
- "장애인의 자기 결정권, 정보 접근권이라든가 다양한 교육을 하고 있긴 한데 워낙 수법이 다양하다 보니 그런 범죄를 세세하게 방지하는 교육을 하기 어렵습니다."

지난 한 해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에 접수된 인권 침해 사례는 모두 71건, 이 가운데 재산권 침해사례는 54건으로 약 80%에 달합니다.

MBN뉴스 박준우입니다. [ideabank@mbn.co.kr]

영상취재 : 양현철 기자
영상편집 : 김민지

 

기사 원문 보기 :​ http://mbn.mk.co.kr/pages/news/newsView.php?category=mbn00009&news_seq_no=2608856

 

관련기사: 몸 버리고, 돈 뜯기고…지적장애인 피해 실태와 처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http://news.jtbc.joins.com/html/852/NB11068852.html


하단영역